직원 교육 체험담 - 미리안 편 - > 꽃동네 포토 앨범 (Photo)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꽃동네 포토 앨범 (Photo)

직원 교육 체험담 - 미리안 편 -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dmin
댓글 0건 조회 34,019회 작성일 14-09-12 03:46

본문

직원들에게 입소 방문을 하도록 하였습니다.

수도자들도 한 그룹에 한사람씩 참여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룹별 대표를 정해 가정 방문 후 정보를 나누고 체험담도 나누었습니다.

10 여분 중 어느 분을 입소할 것인지 모두 진지하게 함께 생각하며 꽃동네 영성을 각자가 체험할 수 있었고,

가장 보잘 것 없는 분이 누구인지, 우리가 어떤 분들을 모시고 살고 있고, 또  꽃동네가 추구하는 세상이 어떤 것인지 그들이 배울수 있는 살아 있는 교육이 되었습니다.

미리안 (사무실 직원)이 작성했습니다. 한글 영어 불어로 번역해서 올립니다.

----------------- 한글 -----------------

선교 체험


꽃동네 수도자들이 세상 밖으로 나가 사회의 가난한 사람들을 만나고 그 안에서 신앙을 체험하자고 직원들에게 제안했을 때 저는 매우 기뻤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을 찾아 나서기 앞서 정신부님께서 우리에게 강복을 해주셨고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셨습니다. 야고보 수사님도 우리와 함께 동행해 주시면서 사진을 촬영 해주셨습니다. 우리의 목적지는 94세 되신 장 세르디유 브루투스 할아버지의 집을 방문하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우리를 매우 따뜻하게 맞이해주셨고 우리와 만나 이야기할 수 있게 되어 매우 흥분해 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할아버지는 자신의 건강 문제,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아내를 잃은 일, 어렸을 때의 일 등을 이야기 해주셨고 그때서야 저는 만약 이러한 가정방문이 아니었다면 장 할아버지와 같은 가난한 분들을 만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이러한 복지사업을 통해 신앙을 체험하게 해주신 꽃동네 수사 수녀님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또한 장 세르디유 할아버지를 위해 음식과 약품을 마련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 English -----------------------------




Missionary experience


I was very happy when the brothers and sisters of Kkottongnae community suggested going out to reach the poor in the society.


Fr. Jung blessed everyone before reaching out to the poor while driving safely to the destination. Br. James accompanied us as well taking photos of our journey. Our goal was to meet an elderly man named Jean who had 94 years old.


Mr. Jean warmly welcomed us and looked very excited to be able to meet us. He talked about his health problem, his childhood and the unexpected loss of his wife. It is then I realized that without actually reaching out to the poor we would never be able to meet an elderly man like Jean. 


I would like to thank Brothers and Sisters of Kkottongnae for this experience of faith through social work. Give thanks also to all people who offered food and medical supplies to Mr. Jean.


------------- french --------------------------


L'expérience missionnaire


 


Lorsque la communauté Kkottongnae des frères et Soeurs de Jésus ont pris l'initiative


d'envoyer les employés sur le terrain pour vivre l'expérience de l'action sociale et de la foi


 


j'étais très contente. Lors de notre déplacement nous avons prié et nous avons reçu la


 


Bénédiction de Père Jung qui avait pris le soin de nous déposer au Walf Jérémie qui est à peu


 


près à quelques mètre du Bicentenaire, on avait la compagnie de Frère Jacques qui nous prenait en photos et la mission d'aller visiter un veillard de 94 ans au nom de Jean Cerdieu Brutus.Quand je suis arrivée, l'accueil était très chaleureux et le visage du vieillard était très enthousiasmé de nous voir et de nous parler.Je prenais le soin de bien lui parler puisque sa capacité auditive était très petite, il nous parlait de son problème de santé, de sa femme qu'il venait de perdre dans une mort subite,de sa jeunesse , de son prostate. c'est alors que j'ai pu réaliser au cours de cette expérience sociale, ce que je n'aurais jamais pu connaître


 


ce vieillard, sa situation, le milieu dans lequel il vit puisque je ne me serais jamais intérésser à aller dans un endroit pareille si ce n'était pas grâce à cette mission.


 


Je remercie les soeurs et les frères de Jésus qui m'ont permis de revivre la foi dans une oeuvre Sociale.et aussi un grand merci pour le kit de nourriture et les médicaments que Monsieur Cerdieu avait très apprécié.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9건 1 페이지
꽃동네 포토 앨범 (Photo)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Admin 45691 05-14
공지 Admin 31681 09-17
공지 Admin 24645 07-23
공지 Admin 24600 07-13
공지 Admin 24599 06-30
공지 Admin 23159 01-29
53 최고관리자 2004 01-02
52 최고관리자 4470 02-06
51 최고관리자 4633 12-30
50 최고관리자 5183 12-30
49 최고관리자 6471 07-16
48 세작 14631 07-18
47 마지아 17585 05-17
46 Admin 18863 05-12
45 Admin 17520 05-12
44 마지아 25057 11-16
43 Admin 40571 10-10
42 Admin 42399 08-09
41 Admin 42921 08-08
40 Admin 23714 01-30
39 Admin 25420 01-30
열람중 Admin 34020 09-12
37 Admin 32288 09-12
36 Admin 27556 09-12
35 Admin 33440 09-12
34 Admin 15601 03-18
33 Admin 18652 02-23
32 Admin 18496 11-22
31 Admin 20097 09-17
30 Admin 14006 09-17

검색



아이티 꽃동네 (Haiti_Kkottongnae)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 때문에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아 길가에서 다리 밑에서 아무 말 없이 죽어가는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분들을 따뜻이 맞아들여 먹여주고 입혀주고 치료해주며, 하느님의 사랑을 알고 살다가 돌아가시면 장례해드리는 데까지 보살펴드리는 사랑과 구원의 공동체입니다.

  • 509-3442-9220
  • Rte Nationale #3, Beudet-Meyer, Croix des Bouquets, Haiti
Copyright © haitikkot.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