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동네헌장 > 꽃동네 안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꽃동네 안내

꽃동네헌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07회 작성일 20-06-10 01:18

본문

| 꽃동네헌장

"우리는, 사랑 자체이신 하느님의 거룩한 부르심을 받아 그 고귀한 은총을 사는 사람들이다."

우리는 하느님의 나라와 인간의 구원이 동일한 실재로서 사랑 특히 예수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함으로써 구현되는 특별한 은총임을 믿으며, 오늘도 "벗을 위하여 제 목숨을 바치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을 몸소 살고 있음에 하느님께 감사와 찬미를 드린다.

우리 꽃동네는 "너희가 여기 있는 형제 중에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 하나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준 것이다."는 예수님의 말씀에 그 주춧돌을 두고 오웅진 요한 신부와 최귀동 베드로 할아버지의 만남, 특히 가톨릭 신앙에 몸을 바친 오웅진 요한 신부의 특별한 ’하느님 체험’을 머릿돌로 삼는다.

우리 꽃동네는 가난과 고통으로 소외된 이들과 보잘것없는 이들의 보금자리로서 그들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고유한 사랑을 체험하는 사랑의 구도자다.

우리 꽃동네는 사랑이란 은총의 기꺼운 도구가 되기 위하여 특히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사람들의 요람에서 무덤까지의 여정을 함께 사는 항구한 사랑의 동반자다.

우리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으로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은 이들을 사랑으로 맞아들여 돌봄으로써, 그들 또한 하느님의 사랑을 깨닫고 사랑의 삶을 함께 살아 하느님의 가족이 되도록 돕는 사랑의 증거자다.

우리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을 불러오는 원인을 예방하기 위하여 모든 이에게 참 사랑을 가르치고 체험시키는 산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개인과 가정, 국가와 인류사회에 참 행복을 선포하는 사랑의 교육자다.

우리 꽃동네는 그 이념을 따라 진정한 사회복지사업을 계발하고 실천할 봉사자와 전문인재를 키우며, 나아가 그들 스스로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심고 가꾸며 거두어들이는 일꾼이 되게 하는 사랑의 전문가다.

마침내 우리는, 사랑이신 하느님께로부터 나와 사랑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사랑이신 성령의 도움으로 사랑이신 하느님께 돌아감으로써 인류의 구원과 하느님 나라의 건설을 위한 "참되고 영원한 사랑의 특별한 현실"로 남고자 한다.

1997년 12월 31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이티 꽃동네 (Haiti_Kkottongnae)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 때문에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아 길가에서 다리 밑에서 아무 말 없이 죽어가는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분들을 따뜻이 맞아들여 먹여주고 입혀주고 치료해주며, 하느님의 사랑을 알고 살다가 돌아가시면 장례해드리는 데까지 보살펴드리는 사랑과 구원의 공동체입니다.

  • 509-3442-9220
  • Rte Nationale #3, Beudet-Meyer, Croix des Bouquets, Haiti
Copyright © haitikkot.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