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담 메리아나 > 아이티 찬양 (Pret a chanter)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이티 찬양 (Pret a chanter)

마담 메리아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프레작
댓글 0건 조회 8,075회 작성일 13-04-21 03:55

본문

늘 미사 때 썬글라스를 끼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성가대서 노래를 부르는 마담 메리아나… 안경테가 부서졌는데 새 안경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사랑합니다'를 하고 있는데 하트가 잘 그려지지 않고 있다.ㅋㅋ 우리한테 자기 먹으려고 모아둔 망고도 주는 마음 착하고 센스 넘치는 할머니 마담 메리아나. 아이티꽃동네는 다양한 할머니들이 모여사는 만큼 재미나는 일도 많다. 욕심내지 않고 작은 것으로도 만족하고 행복할 줄 아는 우리마을 어르신들. 그들이 있기에 우리 아이티꽃동네는 빛이 난다. 하느님의 나라는 그들 안에 이미 와 있다. 아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3건 3 페이지
아이티 찬양 (Pret a chanter)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3 프레작 10113 04-21
72 프레작 8910 04-21
71 프레작 8909 04-21
70 프레작 8238 04-21
69 프레작 8378 04-21
68 프레작 9035 04-21
열람중 프레작 8076 04-21
66 프레작 9673 04-21
65 프레작 8772 04-21
64 프레작 7942 04-21
63 프레작 8407 03-19
62 프레작 9374 03-19
61 프레작 8087 03-19
60 프레작 9035 03-19
59 프레작 8287 03-19
58 프레작 8453 03-19
57 프레작 8817 03-19
56 프레작 9055 02-28
55 프레작 9045 02-28
54 프레작 9028 02-28
53 프레작 8781 02-28
52 프레작 11279 02-28
51 프레작 9101 02-28
50 프레작 8891 02-28
49 프레작 8399 02-14
48 프레작 9338 02-14
47 프레작 8425 02-14
46 프레작 8433 02-14
45 프레작 7853 01-11
44
첫 진료 댓글1
프레작 10629 01-11

검색



아이티 꽃동네 (Haiti_Kkottongnae)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 때문에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아 길가에서 다리 밑에서 아무 말 없이 죽어가는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분들을 따뜻이 맞아들여 먹여주고 입혀주고 치료해주며, 하느님의 사랑을 알고 살다가 돌아가시면 장례해드리는 데까지 보살펴드리는 사랑과 구원의 공동체입니다.

  • 509-3442-9220
  • Rte Nationale #3, Beudet-Meyer, Croix des Bouquets, Haiti
Copyright © haitikkot.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