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개 > 테마가 있는 하루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테마가 있는 하루

회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7회 작성일 21-03-20 11:34

본문

사순시기라 어떻게 해서라도 좀더 회개해서 은총을 받아 보고자 하다 보니 뭔가 보인다.


숨쉬고 행동하는 템포를 조금, 아주 조금 늦춰서 살다 보니,


뭔가 보인다. 


그런데 그것은.... 


내가 상대방이 늦게 오는 것을 비난했더니, 난 아예 안가버렸네, 


내가 상대방의 욕심많은 행동을 비난했더니, 난 더한 욕심쟁이에다 나눌 줄 모르는 인색함도 곁들여 있네,


내가 상대방의 무절제함을 비난했더니, 난 완전 자유 분방한 사람! 


내가 상대방의 지나치게 원리 원칙을 따지는 것을 비난했더니, 난 내눈에 차지 않은 것과 사람에 매번 잔소리하네. 


내가 상대방의 개념없는 행동들 비난했더니, 난 완전 폭군! 


내가 상대방의 서두름을 비난했더니, 난 서두름으로 매번 상대방에게 어려움을 주고 일을 그르치네.  


내가 상대방이 내말을 잘 듣지 않음을 비난했더니, 난 상대방하는 인사도 무시한 채 내 길만 걸어가네.


내가 상대방의 게으름을 비난했더니, 난 게으름과 이기적인 삶의 태도로 나만을 위해 겨우 살아가고 있네.


내가 상대방의 충동적인 행동을 비난했더니, 난 하루에도 여러번 생각과 행동이 변하네.


내가 상대방의 말 많음을 비난했더니, 난 쉬지 않고 말하는 취미가 있었네.


내가 상대방의 무성의한 대답을 비난했더니, 나는 상대방에게 오는 메일과 메세지를 아예 무시해버리네.


내가 이런류의 사람이라는 것을 나 빼고 모두 알고 있었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네.


그래서 사람은 겸손해져야 할 필요가 있나보다. 더 창피 당하기 전에... 


얼마나 감사한가?


이제라도 내가 그런 존재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주님의 큰 축복이다.


이렇게 부족하기 짝이 없는 나 자신을 알게 해 주신 하느님!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6건 1 페이지
테마가 있는 하루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6 최고관리자 82 03-21
열람중 최고관리자 78 03-20
34 마지아 120 03-04
33 마지아 242 01-16
32 마지아 258 01-13
31 최고관리자 236 01-07
30 마지아 426 09-20
29 Admin 5153 04-28
28 마지아 12186 12-31
27 마지아 8897 12-19
26 마지아 10062 10-08
25 Admin 4821 02-22
24 마지아 4677 02-22
23 Admin 7867 01-10
22 Admin 7723 01-10
21 Admin 7278 01-10
20 Admin 7232 01-10
19 Admin 6396 01-10
18 Admin 5261 01-10
17 마지아 5431 12-31
16 마지아 5312 12-31
15 마지아 4149 12-31
14 마지아 3762 12-31
13 마지아 3569 12-31
12 마지아 8878 09-03
11 마지아 4737 09-03
10 Admin 27317 02-26
9 Admin 27416 02-26
8 마지아 20586 11-05
7 마지아 19912 11-05

검색



아이티 꽃동네 (Haiti_Kkottongnae)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 때문에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아 길가에서 다리 밑에서 아무 말 없이 죽어가는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분들을 따뜻이 맞아들여 먹여주고 입혀주고 치료해주며, 하느님의 사랑을 알고 살다가 돌아가시면 장례해드리는 데까지 보살펴드리는 사랑과 구원의 공동체입니다.

  • 509-3442-9220
  • Rte Nationale #3, Beudet-Meyer, Croix des Bouquets, Haiti
Copyright © haitikkot.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