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 테마가 있는 하루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테마가 있는 하루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마지아
댓글 0건 조회 635회 작성일 21-01-16 10:53

본문

3 그때에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그분께 데리고 왔다.
그 병자는 네 사람이 들것에 들고 있었는데,
4 군중 때문에 그분께 가까이 데려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분께서 계신 자리의 지붕을 벗기고 구멍을 내어,
중풍 병자가 누워 있는 들것을 달아 내려보냈다.
5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마르 2.3-5)
 



시청에서 연락이 왔다. 정신이 없는 분이 시청 앞마당에 어제부터 있으니 모셔가 달라고...

어제도 연락들 받고 길거리에서 오래 사신 분을 모셨는데, 아무 얘기 없다가 오늘 얘기를 하는 것을 보면서 근처에 사는 누군가 정신과 가족들 이참에 버렸나? 싶은 생각에 좀 기다려 보면 가족이 나타날수도 있겠다 싶어 당장 모시지 않았다. 내 마음이 의심으로 당장 그들에게 '네, 저희가 모실께요'라고 어제 처럼 대답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 하루가 다 갈 무렵에 복지사, 시장님이 전화를 하셨다. 도와 달라고. 그리고 시장님이 직접 모시고 오겠다 해서 그럼 내가 했던 의심되는 상황이 아니니까, 일단 모시고 오시라고 했다.


짜잔 ~~ 꽃동네로 오시는데, 차 두대가 왔다.

그런데 오겠다는 시장님은 그림자도 안보였다. 대신 복지사 3분과 운전사 1분 이렇게 4분이 오셨다.


'그럼 그렇지... 아이티에서 가난한 이를 위해 몸소 꽃동네로 모셔올 그런 시장님이 과연 있을까?... 

잠시나마 감동할 뻔 했다. 


그래도 시청 복지과에서 일하는 분들의 마음이 보였다. 

 

막상 신입소자, 게리에 아저씨를 보는 순간 기뻐졌다.


자그마하고 귀여운 젊은 할아버지? 약간 횡설 수설하고... 낮에 시청 앞마당 앉아서 우셨다고...


우측 귓바퀴가 cauliflower 모양으로 된것을 보니 추운 곳에서 홈리스로 사셨구나 싶었다.


이제 꽃동네 가족이 되셨다고 하니 기뻐하셨다.


귀한 손님이 어제 오늘 오셨다.


4분의 애정어린 노력으로 나의 의심많고 굳은 마음을 뚫고서, 구원의 장소인 '아이티 꽃동네'로 들어오셨다.


하루를 성찰하다 보니 오늘의 복음 말씀이 내 삶 한가운데에서 일어 났구나 싶으니 또 감동이 몰려온다.


교황님께서 '가난한 이들 없이는 복음을 이해 할 수 없다'고 하신 말씀이 떠올랐다.


Praise Lord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6건 1 페이지
테마가 있는 하루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6 최고관리자 460 03-21
35 최고관리자 428 03-20
34 마지아 470 03-04
열람중 마지아 636 01-16
32 마지아 640 01-13
31 최고관리자 611 01-07
30 마지아 837 09-20
29 Admin 5546 04-28
28 마지아 12574 12-31
27 마지아 9268 12-19
26 마지아 10459 10-08
25 Admin 5176 02-22
24 마지아 5046 02-22
23 Admin 8224 01-10
22 Admin 8089 01-10
21 Admin 7619 01-10
20 Admin 7592 01-10
19 Admin 6734 01-10
18 Admin 5589 01-10
17 마지아 5785 12-31
16 마지아 5639 12-31
15 마지아 4487 12-31
14 마지아 4131 12-31
13 마지아 3901 12-31
12 마지아 9246 09-03
11 마지아 5072 09-03
10 Admin 27688 02-26
9 Admin 27771 02-26
8 마지아 20961 11-05
7 마지아 20283 11-05

검색



아이티 꽃동네 (Haiti_Kkottongnae)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 때문에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아 길가에서 다리 밑에서 아무 말 없이 죽어가는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분들을 따뜻이 맞아들여 먹여주고 입혀주고 치료해주며, 하느님의 사랑을 알고 살다가 돌아가시면 장례해드리는 데까지 보살펴드리는 사랑과 구원의 공동체입니다.

  • 509-3442-9220
  • Rte Nationale #3, Beudet-Meyer, Croix des Bouquets, Haiti
Copyright © haitikkot.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