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안 > 테마가 있는 하루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테마가 있는 하루

조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25회 작성일 21-01-07 08:25

본문

2021 년 1월 6일


그렇게 원하던 집으로 돌아가는 조안은 무척 들떠 있었습니다. 

마치 한편의 해피엔딩의 영화를 찍어도 될만한 스토리를 갖고 있는 조안.

그런데 이것은 영화가 아니라 현실이라는 것을 알려주었지만

조안의 마음은 이미 고향에 가 있었습니다. 



2016년 8월 한창 더운 날 4차선 왕복 도로에 한 복판을 나체로 걸어다니던 조안은 여자인지 남자인지 구분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말라 있었습니다. 

사람들의 도움으로 차에 어렵게 태워서 꽃동네 가족이 된 후,

매일 아침은 전쟁이었습니다.


약도 거부하고 폭력적이라 어찌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매일 3명이 붙잡고 목욕을 시켜야하니 전쟁이나 다름 없었습니다. 

하루 하루를 그렇게 보내고 1년이 다 되어갈 무렵 서서히 좋아지고 건강도 회복하여 

꽃동네 안의 작은 매점에서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너무 건강 상태가 좋아 보이니, 정신과 의사가 약 처방을 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정신병이 심해지고 난포해지고 하면서,

원래대로 돌아오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작년 부터 조금씩 나아져서 저에게 불어도 가르치곤했는데.

집에 가고자 하는 염원이 너무 크다 보니,

여동생에게 부탁하여 퇴소를 하게해달라고 했던것 같습니다. 


오늘 시골에 계신 엄마 곁으로 떠나는 조안은 거저 기쁘고 행복해 합니다. 

조안 혼자 시골로 보내는 동생을 보며, 역시 돌볼 마음이 있어서 퇴소를 도와주는 것이 아니구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

앞으로의 그녀의 삶이 그저 불안해 보입니다. 


아픈 병아리 잘 돌봐서 치료해 놓으니 나가서 또 다쳐오고,

또 치료해 놓으니 또 나가서 다쳐오고.. 이런 일들을 반복해야하는 상황이 아닌가 싶은 불안감이 듭니다. 


 기도 합니다.

꽃동네 어르신들께도 부탁드립니다. 조안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약 잘먹고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기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6건 1 페이지
테마가 있는 하루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6 최고관리자 287 03-21
35 최고관리자 273 03-20
34 마지아 300 03-04
33 마지아 445 01-16
32 마지아 471 01-13
열람중 최고관리자 426 01-07
30 마지아 650 09-20
29 Admin 5367 04-28
28 마지아 12408 12-31
27 마지아 9104 12-19
26 마지아 10278 10-08
25 Admin 5023 02-22
24 마지아 4879 02-22
23 Admin 8072 01-10
22 Admin 7934 01-10
21 Admin 7480 01-10
20 Admin 7432 01-10
19 Admin 6582 01-10
18 Admin 5441 01-10
17 마지아 5640 12-31
16 마지아 5499 12-31
15 마지아 4342 12-31
14 마지아 3966 12-31
13 마지아 3756 12-31
12 마지아 9076 09-03
11 마지아 4925 09-03
10 Admin 27524 02-26
9 Admin 27615 02-26
8 마지아 20795 11-05
7 마지아 20122 11-05

검색



아이티 꽃동네 (Haiti_Kkottongnae)

’꽃동네’는 사랑의 결핍 때문에 가정과 사회로부터 버림받아 길가에서 다리 밑에서 아무 말 없이 죽어가는 ’의지할 곳 없고 얻어먹을 수 있는 힘조차 없는’ 분들을 따뜻이 맞아들여 먹여주고 입혀주고 치료해주며, 하느님의 사랑을 알고 살다가 돌아가시면 장례해드리는 데까지 보살펴드리는 사랑과 구원의 공동체입니다.

  • 509-3442-9220
  • Rte Nationale #3, Beudet-Meyer, Croix des Bouquets, Haiti
Copyright © haitikkot.org All rights reserved.